이노스 65인치 TV 리뷰

TV를 사게된 계기

TV를 부셔버렸다. LG의 SK9000 165만원 상당의 TV를 그놈의 로컬 작업한다고 몇 번 들었더니 화면이 깨지더라. 찾아보니 TV무게도 늘었고 액정이 커지고 해서 잘못들었다간 파손되기 쉽다고. 결국 어쩌겠는가 새로 사야하는데 또 사자니 부담되고..

나중엔 가운데까지 올라오더라

UHD 65″ HDR 4:4:4

내가 원하는 스펙이었다. 다나와기준 이런스펙을 가진 TV는 S전자 L전자 여럿 중소기업들 TV였다. 그 중 OLED는 번인이슈와 가격때문에 패스했고 LG TV는 RGBW 때문에 꺼렷다.

그리고 각종 리뷰를 탐색해 본 결과 이노스, 와사비망고, 더함 세 가지 업체로 좁혀졌다. 더함은 사려면 몇 달은 기다려야 했고, 이노스와 와사비 망고는 공교롭게도 같은날 물량이 풀렸다. (왜 같은 날짜인지는 쿠키영상에) 그래서 요즘 핫 하다는 이노스로 결정하고 구매했다.

4K 60Hz가 안된다고?

구입하자마자 올레TV에 물려서 4K 60Hz를 설정했다. TV에서 신호없음이라는 말만 나오고 최대 4K 30Hz 만 적용이 가능했다. [외부입력 2] 상태였는데 왠걸 [외부입력 1]은 정상적으로 60Hz 되는게 아닌가?

바로 상담원에게 전화했다. 그런데
나 : 올레TV가 4K 60Hz가 안잡혀요
상 : 어떤영상을 보시나요?
나 : 영상이요?
상 : 영상소스가 4K가 아니면 안나옵니다.
나 : 아니오 4K 60HZ가 안잡힌다고요
상 : 어떤 영상을 보시는데요?
(??? 왜 이해를 못하지)
나 : 그러면 플레이스테이션을 연결했는데도 4K가 안되요
상 : 플스요? 어떤 영상을 보시는데요?
(????)
… 결국 상급자까지 통화했지만 앵무새처럼 하는소리가 똑같았다. 결국 내가 포기하고 끊었다.
결국엔 TV자체에 설정에 따라 4K가 안잡히는거 였더라.

물빠진 색감

애플TV, PS4 PRO, 올레TV 이렇게 세 영상기기를 사용중이었는데 이상하게도 올레TV에서만 색감이 물빠진 색이 나왔다. 전체적으로 붉은기가 빠져있고 채도도 낮았다. 인터넷 검색을 했더니 올레TV UHD셋탑 자체 문제라더라 확인
결국 기가지니로 바꾸고 나니 색감이 살아났다. 붉은색 표현도 좋아지고 덩달아 와이프도 좋아하더라 10분에 한번씩 기가지니랑 놀더란

기가지니 타짜를보여줘

텅 빈 음색

이 제품은 소리가 안 좋다. 무슨짓을 해도 소용이 없음. 설정에 EQ가 있지만 뭘 만져도 소리가 좋아지지 않고.. 그래서 스피커바를 삼다. 야마하 YAS-108 모델을 주문 TV에서 광출로 연결해 놨는데 소리가 아주 좋아졌다.
* 음향설정에서 영화모드로 해놓으면 노멀라이즈(갑자기 큰 소리가 나면 자체적으로 볼륨을 줄이는) 기능이 강제설정됩니다. ‘표준’으로 해놓고 사용하시길 바랍니다.

총평

689,000원 지방 배송비, 벽걸이 설치비, 거치대 비용까지 총 889,000원이 들었다. 65인치 시장 끝무렵이라 55인치 처럼 가격이 많이 다운되지는 않았지만 메리트 있는가격이라고 생각이 들었다. 다시 사라고 하면 당연히 대기업 TV 직구할거같다.
저렴한 가격이지만 ‘조금만 더 보태면’ 이라는 생각이 가시질 않는다.

디바이스 모델에 와사비망고?

단선도 제작기

단선도
출처 : https://www.famictech.com/ko/automation-studio-%EC%A0%84%EB%AC%B8%EA%B0%80%EC%9A%A9/%EC%A0%84%EA%B8%B0%20%EB%8B%A8%EC%84%A0%20%EA%B2%B0%EC%84%A0%EB%8F%84.html

2016년 여름 단선도 제작 프로그램을 웹으로 구현 하는 미션이 주어졌다. 그것도 ‘웹’으로

전선, 변압기 등을 추가/삭제 하고 지정하여 작성하고 저장이 가능해야 했다. 회의가 지속되는동안 머릿속에서 설계를 진행 했다. jquery-ui의 draggable 을 사용하여 HTML코드를 적절히 섞어 만들면 될거 같았다. HTML 커스텀 태그로 전선, 변압기, 종류별 센서, 차단기 등 태그를 각각 만들고 그 위치를 top, left CSS를 사용하여 위치를 잡고 위 아래 개념은 z-index로 설계 하고 프로그램 개발을 진행하였다.

시간은 4개월 남짓 빠듯했다. 이 단선도 프로그램 말고도 소켓통신으로 센서별 상태를 받아오는 프로그래밍도 해야 했고, 일반적인 CRUD화면도 제작 해야 했다.

프로그래밍은 jquery의 plugin형태로 시작하였다. Single Line Diagram을 따서 SLD로 프로젝트 이름을 지었다. plugin형태의 가이드라인을 따르고 기본적인 아이템을 정의 했다.

각각의 고유이름과 기본적인 설정내용이 담겨있다.

단선도에 필요한 선과 아이템으로 구분하여 정의 하였다. 선의 경우 가로세로 방향을 지정하였고, 가로 방향일경우 세로로 크기를 늘리거나 하지 못하도록 막아 두었다. 세로 방향의 경우는 반대로 지정하였다. CSS와의 합을 맞추기 위하여 아이템의 실제 width, height 크기를 지정하고, 이미지를 지정하였다.

HTML 태그를 기반으로 제작하여

뼈대가 되는 DOM구조를 생성했다.

커스텀 태그를 사용하여 제작했고 각 상태는 css class를 추가/삭제하여 상태를 나타내었다. 각 태그는 마우스 우 클릭을 사용하여 각도를 회전하거나 앞으로/뒤로 하여 태그의 앞뒤 순서를 변경할수 있도록 하였다.

다중선택 박스를 만들기 위하여 마우스 이벤트를 만들고 있다.

다중선택기능을 만들었다. 마치 바탕화면에 아이콘을 다중선택하기 위하여 드래그를 했을때 푸른색 박스를 만들고 그 박스 안에 있는 객체들을 선택하기 위한 그 기능이다. 마우스를 눌렀을때 사각형 박스를 만들어 마우스 좌표와 일치 시키고, 누른상태에서 이동했을때 top, left, width, height 값을 적절히 섞어 박스의 크기를 마우스 이동거리만큼 늘어나도록 하였고, 마우스를 클릭한 – 값에 대해서도 고려하여 개발하였다. css를 사용하여 해당 박스를 반투명한 느낌으로 그럴 싸 하게 제작하였다. 그리고 마우스를 떼었을때 눌렀을때의 좌표와 떼었을때의 좌표를 기준으로 그 안에 있는 객체가 선택되도록 했다. css를 사용하여 선택되어있는 느낌을 주었다.

객체의 추가는 우클릭을 했을 때 마우스 주위를 동그랗게 감싸는 형태의 메뉴를 추가하여 클릭하면 단선도에 추가되도록 하였다.

그리고 이런 툴을 사용하는데 가장 중요한 단축키를 지정하였다.
제일 많이 사용하는 단축키인 Ctrl+C, Ctrl+V 키를 구현하였다. 사실상 클립보드를 직접 사용하기는 어려워 sessionStorage를 사용하여 Ctrl+c를 누를때 선택된 객체의 HTML 태크를 몽땅 저장하고 ctrl+v를 했을때 그 저장한 HTML태그를 불러내 좌표에 +30px씩 밀어 붙여넣기가 되도록 구현하였다.
물론 Ctrl+a (전체선택), 상하좌우 커서이동, delete키와 매핑하여 작동되도록 하였다.

약 두 달만에 단선도 제작프로그램을 마쳤다.

아래 링크를 통해서 테스트해 볼수 있다.

시놀로지 NAS Oracle XE 설치하기

시놀로지 NAS에 Oracle XE를 설치 하기 위해서는 Docker가 필요하다.

Docker란 유닉스/리눅스상위에서 돌아가는 가상머신이다.

Docker설치

시놀로지 관리 화면에서 패키지 센터를 통해 Docker를 설치 하자

oracle xe 설치

레지스트리에 oracle-xe 로 검색한다.

그 중 이 가장 많은 wnameless/oracle-xe-11g 로 설치를 진행하도록 한다. (선택 후 다운로드 클릭)

image

이미지탭으로 이동하면 방금 다운로드한 wnameless/oracle-xe-11g 가 나타난다.

아직 이미지만 다운 받았고 실제 구동하기 위해서는 상단에 실행 버튼을 클릭해 진행한다.

포트 설정

컨테이너 이름을 정하고 vm과의 통신을 위한 포트 설정을 한다.

터미널 포트도 추가 할 수 있다.

xe 구동 중

비디오 형식 탭으로 이동하여 방금 추가한 이미지를 실행한다.

Sqlplus 실행

터미널 탭을 클릭 후 생성 버튼을 클릭하면 bash를 실행할 수 있다.

아이디 / 패스워드 정보는 여기에 있으니 참고 하시길

sqldeveloper 등으로 시놀리지IP:1521 포트로 접속 가능하다. (물론 방화벽을 열어야 한다.)

이로써 설치 과정은 모두 끝이 났다.

기본적으로 Docker를 사용하기 때문에 이미지를 복사, 이동 운용하기 편하다.

시놀리지 NAS에서 Docker 사용은 신의 한수가 아닐까 하다.